정욱·손숙 등 연극계 원로들의 무대…'늘푸른연극제'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연극계 원로들의 축제 '늘푸른연극제'가 오는 17∼27일 서울 대학로 JTN 아트홀과 씨어터쿰, 충무아트센터에서 펼쳐진다.

국내 연극계에 기여한 원로 연극인의 업적을 기리는 '늘푸른연극제'는 올해 여섯 번째 시즌을 맞아 '그래도, 봄'을 부제로 개최된다.

정욱·손숙·유진규·기주봉 배우를 비롯해 실험연극의 선구자 방태수 연출, 충북 최초 극단인 극단 시민극장의 원로 예술인들이 참여한다.

참가작은 극단 춘추 '물리학자들', 극단 시민극장 '몽땅 털어놉시다', 방태수 연출의 '건널목 삽화', 독일 해롤드 뮐러의 작품을 원작으로 한 '메리 크리스마스, 엄마!'(원제 고요한밤) 등 4편이다.

'물리학자들'은 스위스 극작가 프리드리히 뒤렌마트의 동명 희곡을 원작으로 한다. 냉전 시대 속 천재 물리학자와 그에게 정보를 캐내기 위해 잠입한 물리학자 두 명의 신경전을 통해 과학이 발달한 사회 속에서 가치 중립과 사회적 책임의 중요성을 이야기한다.

'몽땅 털어놉시다'는 지난해 별세한 고(故) 장남수 연출을 기리는 추모 공연이다. 주호성이 연출을, 장남수 연출의 아들 장경남이 제작감독을 맡는다. 아버지와 아들이 함께한 여행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을 통해 다양한 인간 군상과 진실을 만나볼 수 있는 작품으로, 윤문식·양재성·안병경·정종준 등 원로 연극인 12명이 무대에 오른다.

'건널목 삽화'에는 배우 유진규와 기주봉이 출연한다. 기차 건널목에서 두 사내가 털어놓는 그늘진 과거 이야기를 통해 부조리한 현대사를 그려낸다.

'메리 크리스마스, 엄마!'에는 배우 손숙이 출연한다. 크리스마스 연휴를 앞두고 기대에 부푼 어머니와 다른 목적을 지닌 채 방문한 아들의 만남을 통해 인간의 연민과 무관심, 자비와 잔인함, 이기심과 사랑의 본질적 가치에 대해 질문한다.

dklim@yna.co.kr



임동근(dklim@yna.co.kr)



기자 프로필

구독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324-10, 2F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32-8)ㅣTEL : 02.3151.0830ㅣFAX : 02.3151.0831
퀀텀이엔엠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COPYRIGHT © 2022 QuantumENM.ALL RIGHTS RESERVED.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