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신효·지영산·이혜숙, '결사곡3' 합류 소감 "부담 있지만 좋은 자극"




배우 강신효, 지영산, 이혜숙이 '결사곡3'에 새롭게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후 TV조선 토일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3'(극본 Phoebe(임성한), 연출 오상원, 이하 '결사곡3')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오상원 감독, 박주미, 이가령, 이민영, 전수경, 전노민, 문성호, 강신효, 부배, 지영산, 이혜숙이 참석했다.

'결사곡3'에선 오상원 감독으로 연출자가 교체됐다. 또 강신효는 성훈 대신 판사현 역을, 지영산은 이태곤 대신 신유신 역을, 이혜숙은 김보연 대신 김동미 역을 소화한다.

강신효는 "시즌 1, 2가 워낙 화제작이어서 부담감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촬영 들어가기 전 작가님, 감독님이 많은 조언을 해주셨다"며 "막상 촬영을 하면서 상대 배우분들이 많이 도와주셨다. 부담감이 나에게 좋은 자극이 되고 있다"고 합류 소감을 전했다.

지영산은 "시즌이 시작되고 있는 가운데 배우가 바뀌었다면 힘들었을 텐데, 새로운 시즌에서 들어가서 배우들과 시작을 같이 해서 최대한 긍정적으로 생각하려고 했다"며 "하지만 나도 사람인지라 시간이 지날수록 어깨 위에 짐이 많이 느껴지더라"며 "오상원 감독님이 '네가 신유신이다'라고 말해주셨는데 그걸 듣고 계시를 받은 듯 부담감을 어느 정도 덜 수 있었고 지금은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혜숙은 "나야말로 연기 생활 40년 만에 남이 했던 역을 하게 됐다. 김동미 역을 김보연 선배님이 넘사벽으로 잘 해주셔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중간에 내가 합류하는 것에 대해 생각도 많았고 두려움도 있었다. 배우는 대본을 받을 때마다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면서 어려움이 있다. 김동미 역도 부담이 있었지만 내 나름대로 이혜숙의 색깔과 폭을 김동미에 스며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찍고 있다"고 전했다.

'결사곡3'는 잘나가는 30대 부혜령(이가령 분), 40대 사피영(박주미 분), 50대 이시은(전수경 분)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 '결사곡' 시즌2는 최고 시청률 16.6%로(닐슨 전국 기준) TV조선 역대 드라마 1위, 종편 드라마 시청률 역대 TOP3에 올랐다.

'결사곡2' 엔딩에선 사피영이 서동마(부배 분)와, 송원이 서반(문성호 분)과 웨딩을 선보이며 반전을 예고했다.

'결사곡3'는 26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324-10, 2F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32-8)ㅣTEL : 02.3151.0830ㅣFAX : 02.3151.0831
퀀텀이엔엠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COPYRIGHT © 2022 QuantumENM.ALL RIGHTS RESERVED.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