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사곡3’ 측 “지영산·이혜숙·송지인, 기묘한 갈등 극대화…본방서 확인해주시길”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3’ 지영산-이혜숙-송지인의 ‘일촉즉발 삼각대치’ 현장이 포착됐다.

오는 26일(토) 밤 9시 첫 방송 예정인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3’(극본 피비(Phoebe, 임성한)/ 연출 오상원/ 제작 하이그라운드, (주)지담 미디어, 초록뱀 미디어/이하 ‘결사곡3’)는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이다.

무엇보다 지난 ‘결사곡2’는 TV CHOSUN 드라마 사상 최초로 전국 시청률 16.6%, 분당 최고 시청률 17.2%라는 경이로운 기록을 세우며 드라마계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특히 지영산-이혜숙-송지인이 맡은 신유신, 김동미, 아미는 신유신(지영산)의 이혼 후 환장의 동거를 시작하며 갈등 삼총사로 변신,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구는 맹활약을 펼쳤다.

이와 관련 지영산과 이혜숙, 송지인이 ‘풍전등화 쓰리샷’으로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극 중 신유신을 사이에 두고 김동미(이혜숙)와 아미(송지인)가 기싸움을 발발시킨 상황. 김동미와 아미가 언쟁을 벌이는 가운데 신유신은 착잡한 듯 시선을 회피하고, 분노에 찬 김동미는 아미에게 눈을 흘긴다. 하지만 당돌한 표정의 아미는 조목조목 말대꾸를 하며 위기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리고, 결국 참다못한 김동미가 “나가! 나가~!!”라고 샤우팅을 내지르는 터. 과연 김동미가 아미를 쫓아내려고 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시즌3에서도 이어질 세 사람의 동거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지영산, 이혜숙, 송지인의 ‘기묘한 삼중 매치’ 장면은 지난해 12월에 촬영됐다. 세 사람은 새엄마와 불륜녀의 불꽃 튀는 구강 액션과 이를 지켜보는 신유신의 불편함이 강렬하게 보여야 할 이번 장면에 앞서 대사를 맞춰보며 감정 몰입에 최선을 다했다. 더불어 송지인에게 비명과도 가까운 소리를 내질러야 했던 이혜숙은 온 힘을 다해 고성을 울리며 분위기를 주도했고, 순식간에 팽팽한 긴장감을 그려내며 계속될 세 사람의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제작진 측은 “지영산, 이혜숙, 송지인은 적극적으로 대본 연구와 캐릭터 해석에 앞장서는 고마운 배우들”이라며 “기상천외한 이야기 속 신유신, 김동미, 아미의 기묘한 관계와 갈등이 더욱 극대화될 예정이다. 2월 26일(토)에 첫 방송될 ‘결사곡3’에서 직접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3’는 오는 2월 26일(토)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사진=지담미디어 제공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324-10, 2F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32-8)ㅣTEL : 02.3151.0830ㅣFAX : 02.3151.0831
퀀텀이엔엠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COPYRIGHT © 2022 QuantumENM.ALL RIGHTS RESERVED. ADMIN